최종편집
2019-06-17 오후 3:49: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영주인터넷방송
정치의정방송
교육문화방송
영주인터넷뉴스
봉화인터넷뉴스
교육&문화뉴스
축제&스포츠뉴스
농업농민뉴스
지역업체탐방
독자기고
칼럼&사설
시민알림방
가볼만한 곳
 
2019-06-10 오전 9:01:11 입력 뉴스 > 영주인터넷방송

[기고]저출생과 지방소멸 극복
경상북도지사 이 철 우



경북도청에서는 아이를 낳은 공무원들이 전 직원들 앞에 나가 축하를 받은 일이 있었다. 넷째를 출산한 다둥이 아빠도 있었는데 특별히 더 큰 박수를 받았다. 불과 30여 년 전 하나만 낳아도 삼천리는 초만원이라며 아이를 많이 못 낳게 했던 기억이 생생하다. 그런데 아이를 많이 낳는 사람이 박수를 받는 시대가 된 것이다.

 

지금 대한민국은 소멸을 걱정할 정도로 저출생이 심각하다. 통계청이 밝힌 지난해 합계출산율은 0.98명이다. 현재의 인구규모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최소 2.1명은 되어야 하지만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이다. 그렇다보니 전국 지자체의 절반이 넘는 138곳의 시구에서 인구가 자연감소하고 있다. 태어나는 아이보다 사망하는 사람이 더 많다는 의미다.

 

경북은 65세 이상 노인인구가 도민의 19.8%529,000명에 이른다. 청년인구 유출은 점차 늘어나 지난 한 해 13,260명이 경북을 떠났다. 2016년부터 자연 감소가 시작되어 2017년에는 3,300, 지난해는 2배에 가까운 6,200명의 인구가 자연감소 했다. 이에 따라 23개 시군 중 19개 시군이 소멸위험에 직면해 있고, 소멸위험지수가 높은 자치단체 상위 열 곳 중 일곱 곳이 경북에 있다.

 

영국 옥스퍼드대학의 데이비드 콜먼은 지구상에서 가장 먼저 사라질 나라로 대한민국을 지목한 바 있다. 그의 경고대로 우리나라가 가장 먼저 사라질 국가라면 대한민국에서 가장 먼저 사라질 지자체는 경북에 있는 셈이다. 여러 가지 변수가 있겠지만 현재의 인구 감소 추세로 보았을 때 그렇다는 것이다.

 

사라지는 마을을 살아나는 마을로 만들기 위해서는 인구가 늘어나야 한다. 무엇보다 청년층이 돌아와야 한다. 청년들이 떠나는 가장 큰 이유는 마땅한 일자리가 없어서다. 따라서 일자리가 생기면 떠났던 청년들이 다시 돌아오고 청년들이 늘어나면 저출생 문제도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

 

경상북도는 일자리 창출을 통한 청년인구 유입을 도정의 최우선으로 추진하고 있다. 좋은 일자리는 기업이 만드는데 문제는 지방투자를 망설이는 기업을 어떻게 유치하느냐이다. ‘경북형 일자리모델은 그런 고심 끝에 나온 산물이다. 기업친화적인 정책으로 경북에 투자하려는 기업에 대해 맞춤형 지원을 제공하자는 것이다. 이와 함께 경북이 잘 할 수 있는 분야인 문화관광산업을 일으키는데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관광산업은 제조업에 비해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크고 청년들이 좋아하는 서비스직 일자리를 많이 만들 수 있다.

 

도시보다 소멸위험이 높은 농촌지역도 청년층 유입으로 답을 찾을 수 있다. 전국 최초로 추진하고 있는 월급 받는 청년농부제는 그 중의 하나다. 창농의 꿈을 가진 청년들이 월급을 받으며 영농실무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제도다. 2017년 시행된 도시청년시골파견제도 청년들 사이에 인기가 높다. 지난해 재능 있는 도시청년 90여 명이 선발되어 활동하고 있는데 올해는 100명 모집에 325명이 지원하여 3.2:1의 비교적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경북이 가장 공을 들여 추진하고 있는 사업은 이웃사촌시범마을이다. 의성군 안계면에 조성하고 있는 시범마을의 핵심은 농촌의 도시화다. 일자리와 주거, 의료, 교육, 복지, 문화 등 도시에 못지않은 생활기반을 갖춰 청년들을 유입하고자 한다. 저출생과 지방소멸 극복의 성공 모델을 만들어서 전국으로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농촌의 소멸은 도시의 소멸을 부르고 끝내는 국가소멸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따라서 지방소멸은 우리의 미래와 나라의 명운이 걸린 중대한 문제다. 온 나라가 나서서 함께 풀어야 할 난제 중의 난제다. 우리보다 먼저 지방소멸 위기를 겪고 있는 일본의 지방창생전략은 많은 것을 시사해 준다. 일본은 농업의 6차 산업과 관광산업으로 젊은이들을 지방으로 끌어들이고 있으며, 지방소멸론을 기회론으로 주장할 만큼 도전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우리도 저출생과 지방소멸에 대한 위기의식을 가지고 국가적인 역량을 모아야 한다. 지방 스스로 혁신적인 시도를 하고 중앙정부는 적극 지원함으로써 위기를 헤쳐 나가야 한다. 경북에서 저출생과 지방소멸을 극복하고 대한민국의 살 길을 찾아볼 것이다. 청년들이 아름다운 꿈을 펼치며 살기 좋은 경북, 아이들의 행복한 웃음소리가 울려 퍼지는 정겨운 공동체를 만들어 보자.

영주인터넷방송(yinews@paran.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6월 셋째주 영주시 주요일정
6.20 제69주년 6.25전쟁 사진전 6.22 제9회 경상북도지사기 생활체..
영주경찰서, 베스트 자율방범대 선정
영주경찰서(서장 김상렬)는 6. 13. 경찰서 3층 대회의실에서 경찰발..
SK머티리얼즈, 주민설명회 개최
이날 주민설명회는 공장 안전 확보 현황과 지역 상생 활동을 알리고,..
CF

경북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한 달 사이3배 증가

경상북도는 도내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수가 9주(2.24~3.2)..

내년도 주민참여예산 제안사업 공모

영주시는 4월 11일부터 6월 30일까지 시민생활과 밀접한..

영주시, 자매도시초청 친선 생활체육대회 성료
영주시, 소백산힐링리그 야구대회 개막
6월 셋째주 영주시 주요일정
영주시의회, 제235회 제1차 정례회 폐회
경북도, 일본에 관광홍보사무소 개소
詩울림이 있는 도서관, 영주선비도서관
신선의 자취를 따라 선유구곡 길을 걷다
경북도, 축산인 한마음대회 및 소비촉진행사 개최
영주시, 다문화 잇는 무지개다리사업 운영
한국한의약진흥원이 새롭게 출범한다
경북도, 제1회 지방직 공채 필기시험 대규모 시행
영주시, 창작 뮤지컬 ‘루나틱’ 공연
영주시, 농업자격증반 개강
영주경찰서, 베스트 자율방범대 선정
NH농협 영주시지부, 깨끗한 농촌마을 만들기 동참
영주시, ‘U-20 월드컵 결승전’ 국민체육센터..
영주시, 문수면봉사회 결성식 개최
영주소방서, 소방전술평가 실시
영주시, 제7회 청소년 락&댄스 페스티벌 개최
경북도, 봉화 양수발전소 유치에 총력 지원
경북도, 2019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에서 ‘대..
농기계 이제 사지말고 빌리자
영주시, 새 차량번호판(8자리) 변경
경북 나드리 열차, ‘2019 국가 브랜드 대상’..
영주시, 복싱전지훈련 전국 최적의 도시로 부상
SK머티리얼즈, 주민설명회 개최
영주시, 제8기 시정모니터 ‘60명 모집’
경북도, 과학기술 분야 국비 1천억원 돌파!
경북도, 크루즈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영주시, 정책실명제로 시민과 소통
오감을 자극하는 특별한 행복을 찾아간다
독거어르신에게 안락한 보금자리 마련
영주경찰서, 자율방범대 범죄예방 캠페인
‘영주아카데미’→‘청춘학교’로 변경
세계 최정상 셰프들, 영주에서 ‘한국의 맛’에..
6월 둘쨋주 영주시 주요일정
세계로 문을 활짝 여는 경북관광
[기고]저출생과 지방소멸 극복
엄마젖이 최고!! 모유 먹고 건강하게 쑥쑥!!
서울 청년... 경북에서 일자리 찾는다

  전체 : 62,273,743
  어제 : 13,164
  오늘 : 10,643
영주인터넷방송 | 경북 영주시 영주로 231번길 31 (2층) | 제보광고문의 : 054)638-6565 | 팩스 : 054-638-6566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방송 등록일 2007.12.12 | 등록번호 경북 경북아00058
발행인 민병철,편집인 정의도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의도
Copyright by iybc.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iybc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