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8-25 12:39

  • 뉴스 > 축제/스포츠

영주시, 복싱 전지훈련지로 인기

23일까지 국가대표 상비군 합숙훈련

기사입력 2019-08-06 09:5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전국 최초 복싱전용 훈련장인 영주시 대한복싱훈련장은 복싱 국가대표 상비군 선수들이 흘린 훈련의 땀으로 가득하다.

 

영주시(시장 장욱현)84일부터 23일까지 복싱 국가대표 상비군 선수단 36(코치 4, 선수 32)이 대한복싱훈련장에서 합숙훈련을 한다고 밝혔다.

 

선수들은 전문훈련을 대한복싱훈련장에서 받는 동시에 철탄산에서는 지구력, 서천강변에서는 조깅 등 아침과 오후로 나누어 강도 높은 체력훈련과 스파링을 실시한다.

 

▲ 영주시 복싱전용체육관에서 23일까지 국가대표 상비군 합숙훈련

 

지난 6월에는 러시아 볼소이까멘시 복싱선수단과 국가대표팀, 상무팀 등이 합동 훈련을 실시한 바 있다.

 

영주는 전국 각지에서 2시간대에 도착할 수 있는 데다 복싱훈련 인프라가 잘 구축돼 전지훈련 최적지로 손꼽히고 있다.

 

영주시 관계자는 전지훈련팀 방문으로 지역 내 숙박과 음식업소 등 지역경제도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한다.”영주를 찾은 훈련팀이 다시 영주를 찾도록 다양한 스포츠마케팅 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주인터넷뉴스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