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8-25 12:39

  • 뉴스 > 경북뉴스

포항 남부해역 수온 28℃, 동해안 고수온 피해 우려

경북도 합동대응반 마련 대응에 나서

기사입력 2019-08-13 17:1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포항 남부해역 최근 수온 28가 도달됨에 따라 국립수산과학원고수온 주의보발표(8. 13)에 의해 본격 시·군 합동대응반을 편성, 운영 체제에 돌입했다

 

도내 양식장은 87개소에 어패류 1,338만마리가 사육되고 있으며 대부분 강도다리, 조피볼락, 넙치 등 이들 어종은 고수온에 약한 품종들로써 실시간 특별관리가 요구된다.

 

경북도는 지난 6. 12일 고수온 대비 해수부, 양식어업인, 유관기관과 합동간담회를 통해 대책을 마련하고 종합계획 시달 후 7월초부터 해상 예찰 및 모니터링 체계를 이미 가동한 상태이다.

 

특히 고수온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각종 장비, 기자재 등 액화산소, 순환펌프, 얼음 등을 선지원 후정산 체제운영과 상시 사육 수온·먹이량·밀도 등 현장 계도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김두한 경상북도 해양수산국장은고수온 피해 없는 것을 목표로 어업인과 공무원 간 실시간 소통과 정보공유를 당부하고 행정력 지원에 최선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영주인터넷뉴스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