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0-21 16:38

  • 뉴스 > 경북뉴스

경북 쌀산업의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희망과 미래가 있는 경북쌀 전업농! 경북쌀 미래를 열다

기사입력 2019-08-28 22:1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경상북도는 28일 고령군 생활체육공원에서 ()한국쌀전업농 경상북도연합회(회장 이상민) 주최로 7회 경북 쌀전업농 회원대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희망과 미래가 있는 경북쌀 전업농! 경북쌀 미래를 열다라는 슬로건 아래 각종 체육대회, 노래자랑, 연예인 문화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이철우 도지사, 이수경 경북도의회 농수산위원장을 비롯한 도의원, 시장군수, 유관기관장 및 쌀전업농 회원 및 가족 2,000여명이 참여해 성황리에 열렸다.

 

쌀전업농 대회는 생명산업인 쌀을 생산하는 농업인 단체인 쌀전업농 경상북도연합회 1만여 회원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쌀산업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과 농촌 인구감소, 고령화, 쌀 소비시장 변화 등 어려운 쌀산업 여건을 극복하고, 소비자 중심의 농업인 역할 모색을 위한 행사로 격년제로 개최하고 있다.

 

식전행사인 풍년 농사를 기원하는 취타대 길놀이 공연을 시작으로, 본행사인 1부 개회식, 2부 열정 한마당, 3부 화합 한마당 순으로 진행됐다.

 

농기계농자재 전시, 국산수입 농산물 비교전시, 시군 우수 브랜드쌀 전시 등 전시행사도 다채롭게 펼쳐졌다.

 


 

우수 쌀전업농 시상과 1,000여명이 함께 먹을 수 있는 대형 비빔밥 비비기와 떡메치기로 음식을 나눠 먹으며 화합의 시간을 가졌다.

 

()경북쌀전업농 경상북도연합회는 ’992월에 설립되어 도내 22시군과 대구시 달성군을 포함한 10,410명의 회원으로 구성된 조직으로, 쌀농업을 영위를 통해 국가 식량주권 확보를 도모하고 영농기술을 전파하여 고품질 쌀 생산과 농촌에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 가는 농업인 단체다.

 

이상민 도연합회장은 󰡒쌀이 농가 경제에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정부의 목표가격 결정, 공익형 쌀 직불제 개편 등 변화에 놓인 만큼 많은 지원과 관심을 가져 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축사를 통해 어려운 농업 여건에도 쌀이 우리 도 농업의 중심품목으로 유지하는 데는 그 선두에 묵묵히 농촌 현장을 지탱해 온 쌀전업농의 노력이 컸으며, 앞으로 아이의 울음소리가 들리고 어른의 지혜와 청년의 활력이 어우러지는 농촌 만들기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피스 (p66@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