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0-21 16:38

  • 뉴스 > 경북뉴스

경북도-민주당TK특위, 지역발전전략 현안논의!

일본수출규제 대응, 국비 확보 등 심도있게 논의해

기사입력 2019-09-27 10:2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경북도가 국회 예산심의를 앞두고 내년도 국비확보를 위한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26일 경북도와 더불어민주당 대구경북발전특별위원들이 경북도청에서 국비확보와 일본 수출규제 대응책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회의는 김현권 대구경북발전특별위원장을 비롯하여 허대만 경북도당 위원장과 지역위원장, 도의회에서도 이재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포함한 도의원들이 참석했다.

 

도정주요 현안사항과 일본 수출규제 강화에 따른 지역 핵심소재부품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중심으로 논의가 진행됐다.

 

먼저 도에서는 촉발지진으로 인해 정신적 경제적 고통을 받고 있는 포항지역 주민들의 피해구제를 위한 포항지진특별법 제정과 대구경북 경제산업 발전의 새로운 전환점이 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연내 최종 이전부지의 선정, 공항연계 SOC망 구축, 예타면제사업의 지역의무공동도급 추진 건의 등 지역 주요현안사항 지원 건의와 제도개선 사항을 보고하였다.

 

이와 함께 국회 심의과정에서 증액이 필요한 중부내륙 단선전철(이천~문경) 중앙선 복선전철화(도담~영천) 울릉공항건설 포항~영덕 간 고속도로 건설 상생혁신 철강 생태계 조성 첨단 베어링 제조기술개발 및 상용화 기반구축 구미산단철도(사곡~구미산단) 43개 사업이 중점 보고 되었다.

 

일본 수출규제 강화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소재부품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경북 소재·부품 혁신 추진방안으로 소재·부품기업 특별지원사업 추경편성 소재·부품 혁신 10대 전략사업 예타추진 소재·부품 국산화·자립화 선도사업 종합기술지원단 운영 소재·부품산업 혁신 조사연구 등 국비지원 필요사업에 대한 보고가 이어졌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지역 정치권과의 소통과 공조를 강화해 지역에 산재한 문제들을 조속히 해결하고 지역발정을 위한 원동력 확충을 위한 국비확보에 힘을 모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현권 특위위원장은 국회 심의과정에서 지역의 국비예산이 추가적으로 증액될 수 있도록 국회의원들과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영주인터넷뉴스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