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0-21 16:38

  • 뉴스 > 경북뉴스

경북도, 도내 18개 대학에 일자리센터 운영

도내 34개 대학 중 53% 해당.. 비수도권 중 최다 설치

기사입력 2019-10-02 16:5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지역 청년들의 취창업지원을 위해 도내 34개 대학 중 50%가 넘는 18개 대학에 대학일자리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비수도권 최다 운영으로 지역대학의 취업지원 여건 개선이 절실하다는 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경북형 대학일자리센터 6개소와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12개소에 올해 총 55억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대학일자리센터는 입학에서 취업까지 직업 진로지도 및 취업역량 개발 취업상담 및 알선서비스 지역청년 고용관련 주요사업 안내 지자체 및 고용 유관기관 협조 등 원스톱 취창업 지원시스템을 구축하여 특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체계적으로 제공함으로써 지역 청년들의 취창업지원과 진로모색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어, 청년취업률 제고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안동과학대학교는 올해 4월 고용노동부 대학일자리센터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102일 대학일자리센터 개소식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향후 5년간 총 10억원(국비 50%, 시군 25%, 대학 25%)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호진 경상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 권상용 안동과학대총장, 김세환 안동부시장, 박미경 도의원, 성상호 고용부안동지청장, 김태정 한국산업인력공단경북지사장 등 관계 기관장 및 대학취업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추진 경과보고, 축사, 테이프 커팅, 센터시설 투어 순으로 진행됐다.

 

김호진 경상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고용효과가 큰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경북형 일자리모델을 개발하는 등 청년일자리 창출을 도정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청년 모두가 희망하는 직장에서 자신의 원대한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청년 일자리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이 밖에도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 초년생인 청년들의 구직활동에 도움을 주기 위해 청년 행복뉴딜 프로젝트, 1-1청년 더 채용지원, 해외취업지원, 청년무역 전문인력 양성, 대학연합 취업캠프 등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일자리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영주인터넷뉴스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