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0-21 16:38

  • 뉴스 > 경북뉴스

제23회 경상북도 노인의 날 기념식 개최

정부포상 대통령 표창 2명, 장관표창 4명, 도지사 표창 30명

기사입력 2019-10-04 14:4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경상북도는 4일 오전 11시 영주국민체육센터에서 이철우 도지사, 임종식 교육감, 장욱현 영주시장, 이중호 영주시의장, 황병직임무석 도의원, 양재경 대한노인회 도연합회장, 황기주 대한노인회 영주시지회장 등을 비롯한 지역 기관단체장과 수상자를 포함하여 어르신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3회 노인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노인의 날 기념식에서 청려장을 수상한 김춘옥할머니

 

이날 기념식에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올해 100세를 맞이한 도내 어르신 116(남자 18, 여자 98)을 대표하여 영주시 소망의 집에서 거주하고 계시는 김춘옥 어르신(, 1919. 8)’께 건강과 장수 의미를 담은 청려장*을 전달하고 장수를 기원했다.

 

 

*청려장 : 명아주의 대로 만든 지팡이를 말한다. 우리나라에서는 통일신라시대부터 장수(長壽)한 노인에게 왕이 직접 청려장을 하사했다고 전해진다. 조선시대에는 나이 50세가 되었을 때 자식이 아버지에게 바치는 청려장을 가장(家杖)이라 하고, 60세가 되었을 때 마을에서 주는 것을 향장(鄕杖), 70세가 되었을 때 나라에서 주는 것을 국장(國杖), 80세가 되었을 때 임금이 내리는 것을 조장(朝杖)이라고 하여 장수한 노인의 상징으로 여기기도 했다.

 

또한 노인의 날을 맞이하여 어른을 공경하고 경로효친 사상 고취에 기여한 공로가 큰 도내 모범노인, 노인복지 기여자 등 총 36(대통령표창 2, 보건복지부장관표창 4, 도지사표창 30)을 선정하여 포상하고 격려했다.

 

법정 기념일로 제정된 102노인의 날기념식은 국가행사로 치러짐에 따라 경상북도에서는 104일에 도 단위 행사로 노인의 날 기념식을 개최하게 됐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고령화 시대를 맞이하여 어르신들의 지혜와 경륜이 더욱 필요한 시기입니다. 세대를 하나로 모으는데 어르신들이 그 중심 역할을 솔선해 주시기를 바라면서, 100세 시대에 늘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생활이 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고 말했다.

영주인터넷뉴스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