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1-20 16:22

  • 뉴스 > 축제/스포츠

풍기인삼축제, 구름 인파로 '대박' 예감!

이번 주말 폐막 앞두고 최대 인파 예상

기사입력 2019-10-18 14:3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인삼 품질이 보증된다는 홍보기사를 보고 왔는데 인삼도 도시에 비해 싸고 좋은 것 같아 만족스럽습니다. 축제라서 그런지 즐길 거리도 많고 다양한 특산품들이 있어 이것 저것 많이 사게 되네요." 하며 수원에서 온 이은주(56)씨가 풍기인삼축제에서 구입한 물품들을 두손 가득 들어보여주었다.

맑고 쾌청한 날씨속에 펼쳐진 이번 인삼축제는 이번 주말 폐막을 앞두고 체험, 공연 등 축제의 묘미를 살릴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준비되어 있어 인파가 최대로 몰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풍기인삼축제는 영주시 풍기읍 남원천 일원에서 매년 10월 인삼 채굴시기에 맞춰 약 10일 내외의 기간 동안 개최되는 행사로, 1998년 제1회 풍기인삼대제라는 이름으로 시작해 올해 22회를 맞은 영주의 대표적인 가을 축제다.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가격으로 품질 좋은 인삼을 만날 수 있는 기회와 건강체험, 인삼캐기 등 도시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다양한 행사가 가득한 국내에서 보기 드문 체험형 건강축제다.
 

 

축제장 동선을 따라 인삼병주만들기, 웰빙인삼요리 및 향토음식 체험, 인삼경매, 여우가면 만들기, 다문화 전시·체험, 어린이 재활용 만들기, 선비정신 실천 홍보체험 등 가족이 함께하는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축제기간에만 마음껏 체험이 가능한 인삼캐기체험은 인삼밭에 직접 들어가 가족이 함께 인삼을 캐보는 재미와 함께 현지에서 싱싱한 금산 인삼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19, 20일 주말 축제장 곳곳에서는 전국장사씨름대회, 축제 얼라이언스(품앗이) 참여공연(안동탈춤), 소백산 풍기인삼가요제 등 다채로운 공연프로그램과 인삼깎기, 풍기인삼 경매, 청소년 뮤직페스티벌 등 전국형 경연프로그램이 준비돼 즐거움을 더한다.

 

부산에서 축제장을 방문한 김정수(·53) 씨는 풍기인삼은 전국적으로 소문이 나 부산사람들도 최고로 인정해준다"인근에 많은 축제장을 가봤지만 풍기인삼축제만큼 흥겨운 축제는 못 봤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이번 축제 마지막 주말이 다가오면서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1년 중 품질 좋은 인삼을 가장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말고 무조건 영주로 오시라고 말했다.

영주인터넷뉴스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