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1-20 16:22

  • 뉴스 > 농축산뉴스

영주에 '별 사과(가을스타)'가 떴다!

영주시, 지역특화사업 별사과 평가 보고회 개최

기사입력 2019-11-01 10:1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영주시(시장 장욱현)가 지역특화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별사과 평가 보고회를 1일 봉현면 한천리 재배농가에서 개최했다.

 

 

별사과는 기존의 둥근모양의 사과와 달리 별모양의 미니 사과로 10월 하순에 수확이 되는 품종이다. 시는 2010년 농가포장(봉현면 두산리 장석철 농가)에서 우연히 발견된 사과품종으로 별모양이 형성되는 노란색 사과와 붉은색 사과 2종을 품종보호 출원해 2017년 국립종자원으로부터 품종등록을 완료했다.

 

 

올해 영주시는 지역특화사업으로 보급하고자 경상북도 농업기술원 도비 공모사업에 응모해 총사업비 23000만 원을 확보해 별사과 신규과원 5ha를 조성하고 홍보 및 마케팅, 브랜드개발과 포장재 제작을 추진했다.

 

이번에 본격적으로 도입된 별사과는 가을스타라는 품종으로 당도가 우수하고 경도가 높아 유통과정에서 변질 가능성이 낮고 상품화에 유리하다. 별모양으로 일반 소비자에게 시각적인 흥미를 끌 수 있다. 또한 착색이 잘되고 병해충에도 강해 저농약 재배가 가능함에 따라 생산비 절감도 기대된다.

 

이날 평가회에 참석한 농가와 유통관계자에 따르면 외관이 별모양으로 특이 하고, 당도가 높아 향후 영주에서 특화된 품종으로 브랜드화해 소포장, 기획전, 행사용등 백화점 고급브랜드 식품점에 입점도 가능할 것으로 평가했다.

 

사업주체인 가을향기영농조합법인은(대표 장석철) 이번 평가회를 계기로 금년도 농가에서 생산된 별사과를 자체 수매해 홍보행사와 판매를 준비 중에 있으며 지난해에는 서울 현대백화점과 판매계약을 이뤄 냈다.

 

영주시 관계자는 기존 사과와 차별성이 높은 별사과를 영주 고유 브랜드로 정착하고, 고급화시장 진출을 통하여 생산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영주인터넷뉴스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