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2-18 23:59

  • 뉴스 > 영주뉴스

산불없는 영주시 만들기

논ㆍ밭두렁 및 영농폐기물 불법소각 집중단속

기사입력 2020-02-10 15:0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영주시(시장 장욱현)는 봄철 산불조심 기간을 맞아 산불발생의 주원인인 영농폐기물의 공동소각기간을 운영하지 않는다고 밝히고 주민들에게 지난 10일부터 집중 계도 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밭두렁 및 영농폐기물 불법소각은 건조한 날씨와 겹쳐 산불 발생의 주원인이 되고 있어 소각산불이 없는 녹색마을 서명 캠페인을 추진하여 마을별로 자발적인 서명 참여를 통한 불법소각 근절 문화를 확산하고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는 등 산불없는 영주시 만들기에 본격 돌입하였다.

 

영주시는 봄철 산불예방을 위해 본격적인 영농준비기간이 다가옴에 따라 617개조로 구성된 산불전문예방진화대와 산불감시원들을 담당 마을별 주요 산불취약지역에 배치하여 불법소각행위에 대한 집중 단속 및 계도활동을 실시하고 있으며, 산림연접지(100m이내)에서 논밭두렁 태우기, 농산폐기물 등을 불법소각 하거나 산불을 낸 사람에 대하여는 과태료 부과 및 엄정한 사법처리를 할 방침이다.

 

또한 산불 발생 시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산불진화헬기를 비롯한 산불진화장비 등을 완비하고,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공조체계를 구축해 초동대응태세를 갖추고 있다.

 

영주시 관계자는 산불은 사회적 재난이기 때문에 영주시는 산불예방활동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며, 만약 산불 발견 시 즉시 소방서나 산림녹지과로 신고를 하도록 시민들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영주시 산림녹지과는 봄철 산불조심기간(21~ 515)에 산불예방을 위해 지난 21일부터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있으며, 산불전문 예방진화대와 산불감시원 등 153명이 산불예방홍보 및 감시활동 등 산불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영주인터넷뉴스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