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3-30 10:23

  • 뉴스 > 경북뉴스

경북도, 취약계층에 재난 긴급생활비 1,646억원 투입!!

도내 기준중위소득 85% 이하 335,375가구 지원

기사입력 2020-03-19 18:0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경상북도는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으로 위기상황을 겪고 있는 기준 중위소득 85%이하(1인기준 1494천원 이하) 335천 가구에 대해 1,646억원을 긴급 투입 지원한다.

 

이번 지원은 경제위기로 고통을 받고 있으나 정부 지원 대상에서 배제되어 사각지대에 놓인 도민에게 재난 긴급생활비를 지원함으로써 경제적사회적 위기를 극복 할 발판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북도의 기준중위소득 85%이하 가구는 502천 가구이지만, 이미 정부지원을 받고 있는 기초생활수급자, 긴급복지지원, 실업급여대상자, 저소득 한시생활지원대상자 등 167천 가구는 이번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에서 제외된다.

 

재난 긴급생활비는 가구원수별 30만원에서 70만원까지 1회에 한정 지원하게 되며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로 연계될 수 있도록 지역사랑상품권 또는 선불카드로 대체하여 3개월 이내 소진하도록 기한을 정해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신속한 지원이 되도록 지원 대상 가구에 대한 신청 및 소득재산 조사는 행복e음 시스템을 통한 방안을 관련 기관과 협의·검토 중에 있으며, 협의가 완료 되는 4월부터 신청·조사를 진행하여 지원할 예정이다.

 

사회적 위험 등 국가적 재난 상황으로 인한 피해 계층을 위해 한시적으로 지원되는 긴급생활비의 명확한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경상북도의회에서 추진 중인 경상북도 저소득주민 생활안정 지원조례제정과 더불어, 이번 추경 안이 함께 의결될 수 있도록 경북도의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코로나19호 갑작스럽게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이 늘고 있어 긴급생활비 지원이 절실하다기존 정부지원으로 복지혜택을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에 있는 도민들에게 직접적이고 실효성 있는 대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도민들의 경제적인 고통을 분담하고 현 상황을 조기에 극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영주인터넷뉴스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