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4-03 18:01

  • 뉴스 > 영주뉴스

매주 수요일은 일제방역의 날

전 시민이 함께 ‘코로나19’ 방역

기사입력 2020-03-25 10:1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영주시(시장 장욱현)코로나19’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확산을 완전 차단하기 위해 지역사회 전체가 자발적으로 팔을 걷고 나섰다.

 

시는 매주 수요일과 일요일 공공기관과 기업체, 다중이용시설 등을 중심으로 영주시 공무원과 새마을단체 등이 참여하는 방역의 날을 운영해온데 이어 25일부터 매주 수요일을 영주시민 방역의 날로 정하고 방역을 전체 시민과 가정으로 확대해 지역 방역의 효과를 높였다고 밝혔다.

 

영주시민 방역의 날은 시민 개개인이 방역 주체가 되어 방역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범국가적으로 시행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등과 함께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추진됐다.

 

주요 방역대상은 가정에서 손이 자주 닿는 장소 및 물품 등으로 승강기, 출입문, 손잡이, 컴퓨터 키보드, 식탁, 책상, 의자 등 시설 내부의 물건 일체로, 시민들은 일회용장갑과 보건용 마스크 등 개인보호구를 착용하고 차단 방역에 힘을 쏟았다.

 

시에서는 방역활동과 함께 각종 홍보매체와 마을방송을 활용해 일반 가정에서도 손쉽게 소독할 수 있는 방법을 안내하는 등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한 시민 홍보활동도 병행해 효과를 높였다.

 

방역활동에 참가한 시민들은 “‘코로나19’는 국가적 위기상황으로 한 사람의 손이라도 보태 함께 극복하는 것이 성숙한 시민의 자세라고 생각한다.”하루라도 빨리 감염병이 사라질 수 있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다중이용시설 뿐만 아니라 개인위생 수칙 준수와 함께 우리가 생활하는 모든 공간에 대해 소독과 방역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모두가 하루빨리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까지 힘을 모아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영주인터넷뉴스 (iybc365news@naver.com)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