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09 17:31

  • 뉴스 > 영주뉴스

우박피해 현장찾은 조재호 농림축산식품부 차관보

“최대한 피해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혀

기사입력 2020-06-03 11:2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영주시는 지난 2일 조재호 농림축산식품부 차관보가 영주시 부석면 일원에 발생한 우박피해 지역 현장확인을 위해 방문했다고 밝혔다.

 

 

현재 영주시는 지난 529일 내린 우박피해 규모를 과수 80ha, 고추 5ha 등 총 85ha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으며, 향후 정부차원의 정밀조사를 실시해 우박피해농가에 대해 농약대 등 재해복구비를 신속히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우박피해 현장을 점검한 조재호 차관보는 지난 45일부터 9일 사이 발생한 농작물 저온피해를 입은 지역에 다시 한 번 우박피해를 입은 상황으로 과실에 흠집이 발생해 상품성이 저하가 우려된다.”, “정부가 할 수 있는 대책을 최대한 강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농작물재해보험과 관련해 보험 가입농가는 신속한 손해평가를 거쳐 보험금을 조기에 지급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영주시 관계자는 우박피해를 입은 부석면 지역의 농작물재해보험(사과) 농가 가입율이 93%로 높은 지역에 속해 우박피해를 입은 농가들에게 농작물재해보험금으로 충분한 보상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언제 발생할지 모를 농작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농가에선 농작물재해보험 꼭 가입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영주인터넷뉴스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