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8-11 14:20

  • 뉴스 > 문화예술뉴스

부석사 선묘낭자 설화, 가무극 '선묘'로 꽃피워

8월 1일~22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공연

기사입력 2020-07-29 08:5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영주시(시장 장욱현)는 문화재청 공모사업인 <2020 세계유산축전 : 경북> 행사의 일환으로 부석사에서 오는 81일부터 822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5시에 총 4차례 가무극 <선묘>’를 공연한다.

 

 

천년고찰인 영주 부석사를 무대로 펼쳐지는 가무극 <선묘>’는 화엄사상을 바탕으로 10편의 옴니버스 형식으로 구성되며, 발레를 중심으로 현대무용·탭댄스·비보잉·팝핀 등 각 편마다 서로 다른 장르의 무용을 편성했으며, 음악도 동서양의 조화를 통해 화엄사상을 관객에게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부석사 무량수전을 향하는 길을 따라 관객과 함께 이동하면서 주요 장소에 어울리는 10편의 작품을 배정해 진행되며, 각 작품은 불교에서 말하는 사람이 저마다의 행실과 공력으로 극락세계에 갈 수 있다고 믿는 ‘9품 만다라를 묘사하며, 마지막에 무량수전에서 융합을 묘사하는 작품으로 마무리 된다.

 

또한 각 작품 사이에는 해설이 더해지고, 민속놀이도 진행하는 등 관객참여형 공연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이번 작품의 배경인 선묘 설화는 의상대사를 사모했던 선묘 낭자가 용이 돼 의상대사의 바닷길을 잠재우고 사찰 창건을 방해하는 무리들을 쫓아내기 위해 떠 있는 바위로 변신했다는 내용으로 부석사는 바위로 변한 선묘 낭자를 기리기 위해 지었다는 이야기가 전해 오고 있다.

이번 공연이 관객과 함께 하는 참여형 공연이라는 점에서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보여진다. 영주의 부석사에 얽힌 의상대사와 선묘낭자의 아름다운 설화가 아름다운 부석사의 풍광과 어우러져 장관을 이루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

 

김소영기자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