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8-11 14:20

  • 오피니언 > 사설칼럼

[건강칼럼]전염성 높은 유행성 각결막염

휴가에서 전염성 눈병에 걸리지 않을 방법을 알아본다.

기사입력 2020-07-30 14:5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과도한 눈곱과 충혈 시 감염 의심!

 

여름 휴가철, 오염된 물이 눈으로 들어가면서 유행성 각결막염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6년 유행성 각결막염 환자 수는 621745, 723594, 834403명으로 여름 내내 지속적 으로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유행성 각결막염은 세균이 아닌 바이러스에 의한 질병으로 주로 아데노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되어 우리 눈의 결막 및 각막에 염증을 유발하고 전염성이 매우 높다. 증상으로는 충혈, 눈꺼풀 부종, 눈곱, 눈부심, 눈물흘림이 있으며 심한 경우 염증이 각막으로 퍼지면 눈도 못 뜰 정도로 통증이 심해지고 시력감퇴까지 올 수 있다. 특히 전염력이 강하여 수영장, 해수욕장과 같이 많은 사람이 모이는 곳에서 쉽게 감염될 수 있으며 잠복기는 대개 5~7일 정도다. 사람이 많은 곳에 다녀온 이후 충혈이나 이물감, 아침에 눈을 떴을 때 눈곱이 끼는 증상이 있는 경우 바로 안과를 방문해야 한다.

 

라식, 라섹 등 수술한 경우 특히 주의

 

유행성 각결막염은 보통 양쪽 눈에 발병하나 한쪽만 발병할 수도 있고 먼저 발병한 눈에 더 심한 증상이 나타난다. 결막염은 대개 3~4주 정도 지속되고 모든 연령대에서 발병하나 특히 소아에서 더 높은 발병률을 보이며 결막에 가성막이 발생하거나 각막 침범이 흔하며 더 심한 임상 증상을 보이게 된다. 성인은 일반적으로 눈에 국한되지만 소아의 경우에는 두통, 오한, 인두통, 설사 등의 전신 증상을 동반하는 경우도 있다. 또한 한 달 이내에 라식, 라섹, 안내렌즈삽입술이나 백내장 수술을 한 경우 결막염에 의해 각막 혼탁이 생기거나 안구 내 염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

 

완전히 호전될 때까지 꾸준히 치료해야

 

유행성 각결막염의 치료는 일반적으로 항염증 점안액과 2차 감염을 막기 위한 항생제 점안액을 주로 사용하며 증상이 심할 경우 경구약을 사용하기도 한다. 결막염이 각막을 침범한 경우 각막상피가 벗겨지고 통증이 심하면 압박 안대 또는 치료용 콘택트렌즈를 사용한다. 항염증 점안액은 스테로이드 성분이 포함된 안약을 사용하기 때문에 임의로 안약을 더 사용하거나 중단해서는 안된다. 치료를 제대로 하지 않을 경우에 각막 혼탁, 시력저하가 발생할 수 있으며 특히 치료 중에 충혈이나 눈곱이 끼는 증상이 호전되었다고 임의로 치료를 중단할 경우 각막 상피하 혼탁이 발생하여 시력 저하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TIP] 유행성 각결막염 대처법

 

유행성 각결막염은 다른 결막염보다 유독 증상이 심하고 오래 지속되기 때문에 관리가 중요하다.

 

- 손 씻기 등 철저한 위생 관리하기 수건, 베개, 이불 따로 쓰기

- 눈 비비거나 만지지 않기

- 렌즈를 낀 채로 물에 들어가거나 수영하지 않기

- 증상이 있을 경우 사람 많은 곳이나 수영장, 목욕탕 가지 않기

 

 

자료제공 - 글 황제형 인제대학교상계백병원 안과 교수

-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소식 20206월호 발췌

영주인터넷방송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