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30 15:14

  • 뉴스 > 영주뉴스

[영상]영주시민들, 영주댐 방류 계획 취소하라!

영주댐 수호추진위원회 영주댐 방류 결사 반대’성명서를 발표

기사입력 2020-09-18 11:4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영주시 영주댐 수호추진위원회(위원장 강성국)는 지난 17일 영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영주댐 방류 결사 반대성명서를 발표하였다.
 


영주시 관내 14개 사회단체로 결성된 영주댐 수호추진위원회는 영주댐에 대한 지역주민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뜻을 모아 활동을 시작한 단체로 위원장에 강성국(영주댐 담수회장), 수석부위원장에 조관섭(영주상공회의소회장), 부위원장은 윤홍욱(자연보호영주시협의회장), 김세현(영주시여성단체협의회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영주댐 수호추진위원회는 영주댐 방류반대, 범시민 서명운동 등 영주댐 수호를 위해 활동하고 있으며 지난 14일에는 한국수자원공사 영주댐지사를 방문해 "방류를 하면 다시 담수천으로 돌아간다. 11천억원이나 들여 조성한 댐을 실개천으로 되돌리는 것은 말도 안된다."며 방류 중단을 강력하게 촉구하기도 했다.

 

한국수자원공사 영주댐지사 관계자는 주민들의 뜻은 이해하나 댐방류와 관련해 수자원공사는 결정권이 없고 환경부에서 조직한 영주댐 협의체가 결정할 사항이므로 영주시민들의 의견을 상부기관에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영주댐의 사항에 대해 결정권을 가지고 있는 영주댐 협의체는 주민대표, 교수, 환경단체, 관련기관, 수자원공사 등 18 명으로 구성돼 있으나 영주시민의 입장을 대변할 수 있는 주민대표는 18명 중 2명 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영주댐이 영주시민의 의사나 의지와 상관없이 특정 상황에 대해 결정될 가능성이 높은 점에 대해 많은 시민들이 우려하고 있다.

 

이에 대해 영주댐 수호추진위원회측은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영주댐 방류를 즉각 중단해 줄것과 영주댐과 관련한 제반 대책을 조속히 수립하고 그 결과를 공개해 줄 것을 요구하였다. 또한 막대한 예산을 들여 세운 댐과 주변지역 사업이 정상화 될 수 있도록 영주시민의 여론을 수렴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영주댐의 담수가 이루어지면서 영주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주목을 끌고 있는 가운데 영주댐협의체의 방류 결정에 영주시민의 의사가 반영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많은 반발을 사고 있는 실정이다.

 

* 영주인터넷방송은 이에 대해 독자관심 표현하기에서 영주시민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합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 영주댐 관련 동영상 https://youtu.be/691-2IiTTqQ


- 이하 성명서 전문

 

영주시의 각급 사회단체를 대표하여 모인 영주댐 수호 추진위원회는 영주댐 방류를 결사반대한다.

 

영주댐은 201610월 준공식을 하고도 3년이 지나도록 담수를 하지 못하다가 영주시민들의 요구로 2019년에야 겨우 담수를 시작하였다.

 

지난여름 강우로 인해 이제 댐 본래의 모습을 찾아가는 이 시점에 다시 댐을 방류하여 완전히 바닥까지 드러날 정도로 되돌리려고 하는데 분함을 금치 못한다.

 

영주댐은 낙동강 유역 수질개선을 위한 하천유지용수 확보와 이상기후에 대비한 홍수피해 경감 및 경북 북부지역의 안정적인 용수 공급을 위해 지난 2009년 착공하여 총사업비 11,030억원이 투입된 사업으로 지난 2019년 시민들의 한결같은 담수 요청으로 인해 겨우 담수가 이루어지고, 발전 테스트까지 하였다.

 

특히, 그동안의 담수로 인해 이미 마무리된 댐주변 일주순환도로, 수변공간을 활용한 용마루공원, 오토캠핑장, 용혈폭포 등이 영주댐 주변 자연경관과 어우러져 코로나로 지친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새로운 힐링 코스로 각광받고 있으며, 지금도 전통문화체험단지, 복합어드벤처타워, 스포츠컴플렉스 등의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그동안 댐 건설로 인해 주변의 농경지가 매몰되고 이웃과 함께하던 삶의 터전을 잃어버려야만 했던 지역주민들의 애환이 담겨져 있는 영주댐이 정상화 되어 지역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부석사, 소수서원과 무섬마을을 연결하는 영주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거듭나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되기를 시민들은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이렇게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여 건설된 영주댐을 시민들의 뜻을 전혀 반영하지 않은 채 방류로 진행되고 있는데 대하여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이에 따라 시민대표로 구성된 본 영주댐수호추진위원회는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 영주댐이 정상화 될 수 있도록 담수를 지속적으로 유지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하면서 시민들의 뜻을 모아 다음과 같이 결의 한다.

 

첫째,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영주댐 방류를 즉각 중지하라.

 

둘째, 영주댐과 관련한 제반 대책을 조속히 수립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라.

셋째, 막대한 예산을 들여 세운 댐과 주변지역 사업이 정상화 될 수 있도록 영주시민의 여론을 수렴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20917

영주댐수호추진위원회원 일동

 
 

영주인터넷방송 (iybc365news@naver.com)

독자관심 표현하기영주댐 방류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