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7 16:02

  • 뉴스 > 영주뉴스

정부종합청사앞에서 "조명래 환경부장관 퇴진! 영주댐 방류계획 철회하라!"

세종시 정부종합청사(환경부)앞에서 시위한 영주시

기사입력 2020-10-29 15:0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영주댐수호추진위원회(위원장 강성국)1029일 세종시 정부종합청사(환경부) 정문앞에서 장욱현 영주시장, 박형수 국회의원, 이영호 영주시의회 의장, 도의회 의원, 시의회 의원들과 영주시민 등 300명이 운집한 가운데 조명래 환경부 장관 퇴진 및 영주댐 방류계획 철회를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세종시 정부종합청사(환경부) 정문앞에서 영주댐 시위현장 모습  

영주댐수호추진위원회측은 지난 1015일 영주댐 하류에서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주댐 수호를 위한 범시민 결의 대회를 통해 주민의 뜻을 전달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고 이를 철저히 외면하고 있는 환경부 조명래장관의 퇴진과 영주댐 방류계획 철회를 요구하기 위해 다시 한번 대정부 투쟁에 나섰다고 밝혔다.

세종시 정부종합청사(환경부) 정문앞에서 영주댐 시위현장 모습  

강성국위원장은 이같이 중요 결정 사항을 영주댐 협의체에 떠넘기면서 지역주민의 목소리에 귀를 막고 뒤로 물러서서 책임을 회피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더이상 장관으로서의 자격도 없다.”라고 하면서 영주댐 협의체의 완전해체 및 재구성과 환경부 장관의 퇴진을 강력히 주장하였다.

세종시 정부종합청사(환경부) 정문앞에서 영주댐 시위현장 모습  

 

세종시 정부종합청사(환경부) 정문앞에서 영주댐 시위현장 모습  

 

세종시 정부종합청사(환경부) 정문앞에서 영주댐 시위현장 모습  

 

세종시 정부종합청사(환경부) 정문앞에서 영주댐 시위현장 모습  

 

세종시 정부종합청사(환경부) 정문앞에서 영주댐 시위현장 모습  
 
세종시 정부종합청사(환경부) 정문앞에서 영주댐 시위현장 모습  

영주댐수호추진위원회는 앞으로도 방류계획의 철회와 주민의견이 관철될 때가지 몸으로 방류를 저지하면서 투쟁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영주인터넷방송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