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2 10:16

  • 뉴스 > 경북뉴스

경북도, 한글 문화․콘텐츠 산업 육성

빅데이터․AI특화된 한글 콘텐츠 기반4차 산업선도 및 일자리창출

기사입력 2021-04-06 21:2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경상북도는 6일 도청안민관에서 신()한류와 4차 산업혁명시대의 미래 문화 신가치 창출을 위해 지역대학, 종교인, 문학가, 관계공무원 등 30명이 참석해한글 문화콘텐츠 산업 육성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 하였다.

 

한글은 창제된 그날부터 경북에서만 유일하게 지켜지고 간직되어 왔다. 1940년 안동에서 훈민정음 해례본(간송본)이 최초 발견 되었고, 2008년 상주본도 경북에서 나왔다. 또한, 경북은 광흥사 월인석보, 경상관찰사 한글문헌, 상주 쾌재정(최초 한글소설), 내방가사 등 국내 최다 한글 기록문서를 보유하고 있으며, 한글을 백성에게 보급하기 위한 전진기지로서 역할(안동상주 간경도감, 희방사-언해본)을 한 한글의 중심지이다.

 

현재, 전 세계의 문화 트렌드는 한국 대중문화를 넘어 K-푸드, K-방역, 한글 등 다양한 범위의 한국 문화를 추구하는 신한류 시대로의 성장과, 코로나 팬데믹으로 가속화된 비대면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세상으로 변해가고 있는 중이다.

 

이에 경북도는 기존 강바다, 유교불교가야(3대문화) 세계유산의 문화관광자원 정책 산업을 넘어 신한류와 4차 산업시대를 대비할 수 있는 NEW 문화산업 육성 필요에 따라한글 문화콘텐츠 산업을 본격 추진하게 되었다.

이날 토론회에서 경북은한글 문화콘텐츠 산업 육성을 위한 4가지 추진전략은 문화산업 기존 패러다임의 급속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한글 산업 연구중심(--) 혁신 네트워크 구축 한글의 중심지로서 도민과 함께하는 한글산업 붐업(Boom-up) 조성(3의 훈민정음 해례본찾기, 대구경북 사투리 경연대회 등) 한글 콘텐츠 연구개발 및 지역기업 육성(경북반언 조사연구, 한글 웹콘텐츠 제작 등) 한글을 활용한 신성장 AI산업 육성(한글 AI인공지능 센터 조성, 한글 말뭉치사업 등) 이다.

 

이어, 토론회 참석한 각 분야 전문가들은 한글의 가치 재해석, 경북 한글자료 조사 및 연구방안, 한글 콘텐츠의 문화관광 상품화,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비한 한글 인공지능 산업 등에 대하여 다양한 의견을 주었으며 특히, 한글 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도-대학-민간기업이 지속적으로 협력해야 하는 데에 입을 모았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전 세계가 한국과 한글에 집중하고 있는 신한류 시대와 급격히 변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한글을 지켜온 중심-경북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가 분명해졌다, “1970년대 새마을운동을 경북이 이끌었듯이, 한글 문화산업으로 다시 한 번 경북이 대한민국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하였다.

영주인터넷방송 박태완 기자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