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2 10:16

  • 뉴스 > 영주뉴스

영주시 ‘관광두레’ 전국 최우수 등급 선정

주민주도형 관광상품들이 꽃을 피우다

기사입력 2021-04-07 10:5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영주시7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최·주관하는 ‘2020년도 관광두레사업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영주시 관광두레 최우수 등급 선정에 기뻐하는 손수진PD

 

관광두레는 지역 주민이 직접 숙박, 식음, 여행, 체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관광사업체를 창업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주민공동체의 발굴에서부터 사업화 계획, 창업과 경영 개선까지 단계적으로 지원하는 정책 사업이다.
 


지난 2013년 사업을 시작한 이래 현재까지 85개 지역의 600여개 주민사업체를 발굴했다.


 


영주시의 관광두레는 영주지역의 대표 기념품을 개발하려는 관사골작업실’, 소백산에 꽃차 전문카페를 준비하고 있는 여우들의 수다’, 건강한 유기농 로컬카페를 준비하는 살림’, 고객맞춤형의 농촌체험 관광을 준비하고 있는 소백명품서클’, ‘소백팜’, 지역 대표 전통주를 만들고자 하는 주티스트6개의 주민사업체를 지원하고 있다.

관광두레의 활동을 돕고 있는 손수진 관광두레PD는 영주시문화관광재단에서의 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지역 관광산업의 활성화를 꿈꾸는 업체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도움과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올해는 전국의 관광두레 멘토단과 함께 상품개발, 공간디자인, 법인 설립, 브랜딩, 홍보마케팅 등을 지원하고 관광 상품화해 관광객을 유치하려 한다.

 

장욱현 시장은 주민이 직접 참여하고 주도하는 관광두레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관광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바란다.”, “나아가 코로나 시대에 무너져가는 지역 공동체가 활성화되고 일자리 창출로 연결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영주인터넷방송 박태완 기자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