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1-29 20:51

  • 뉴스 > 영주뉴스

‘이태원 참사’에 영주시 공연행사 취소 결정...사과축제 등

박남서 영주시장, 사과축제장 찾아 안전관리계획 재점검

기사입력 2022-10-30 16:3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경북 영주시는 이태원 압사사고 희생자를 추모하는 뜻에서 지역에서 개최중이거나 예정된 행사를 전면 취소하거나 취소키로 결정했다.

 

시는 30일 오전 9시 긴급안전 대책회의를 열고 대형 인명 참사가 발생해 다수 인원이 모이는 행사를 자제하고 애도 시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어제(29) 개막한 영주사과축제 음악공연을 전면 취소하고 사과홍보판매행사로 진행키로 했다.

 

지난 28일부터 30일까지 개최하는 선비세상 K-도깨비 파티 선비와 도깨비의 한판승부’ 3일차 행사는 전면 중단하고 선비세상 관람위주의 행사로 전환했다.

 

이날 오전 1030분부터는 박남서 영주시장을 비롯해 안전재난과 등 담당부서 합동으로 오늘 진행 중인 행사장을 찾아 긴급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안전관리계획 등을 재점검했다.

 

박 시장은 특히 단풍철을 맞아 관광객들이 몰리는 부석사 인근 혼잡사고 예방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30일 오후 4시 행정안전부 주관 대책회의 결과에 따라 다음주부터 예정된 행사에 대한 추가적인 취소 및 축소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이태원 참사로 인한 영주시민 사상자나 실종자는 없는 것(30일 오후 2시 기준)으로 확인됐다.

 

박남서 영주시장은 이태원사고로 인해 안타까운 사망사고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다수가 모이는 행사에 대해 안전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소영기자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