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1-29 20:51

  • 뉴스 > 영주뉴스

오늘 하루 영주 상공을 날았던 수송기와 전투기

공작사, 한미 연합 비상활주로 접근훈련 실시

기사입력 2022-11-16 18:1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영주시내에는 오늘 하루 전투기와 수송기가 굉음을 울리며 상공을 날아다녔다. 이는 한미 공군 연합 비상활주로 접근 훈련이 영주 비상활주로에서 실시되었기 때문이다.

 

한국 공군의 KF-16 전투기가  한미 연합 비상활주로 접근훈련을 위해 경북  영주 비상활주로에 낮은 고도로 접근하고 있다



공군작전사령부(이하 공작사’)1116(), 영주 비상활주로에서 한미 공군 항공기 10여 대가 참가한 가운데연합 비상활주로 접근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한국 공군의 KF-16 전투기가  한미 연합 비상활주로 접근훈련을 위해 경북  영주 비상활주로에 낮은 고도로 접근하고 있다

 

이날 훈련은 한미연합 공군의 전시 작전 지속능력 확보를 위한 것으로 영주 비상활주로 접근절차 숙달과 영주 비상활주로 운용능력 점검 및 향상에 중점을 두고 진행되었다.

 

美  공군의 A-10 공격기가  한미 연합 비상활주로 접근훈련을 위해 경북  영주 비상활주로에 낮은 고도로 접근하고 있다

 

이번 훈련에는 한국 공군의 KF-16, F-5, TA-50, CN-235, 미 공군의 F-16, A-10 등 한미 전투기와 수송기 10여대가 참가했으며, 참가 항공기는 차례대로 영주 비상활주로에 접근 후 로우 어프로치(Low Approach) 훈련을 실시하였다.
 

美  공군의 A-10 공격기가  한미 연합 비상활주로 접근훈련을 위해 경북  영주 비상활주로에 낮은 고도로 접근하고 있다


훈련을 계획한 공작사 작전과 오동욱 중령()전시 비행부대 활주로 운영 불가 시에도 항공작전을 지속할 수 있도록 비상활주로 접근절차를 숙달하고 운용능력을 향상시키는 것이 이번 훈련의 목적이라며, “한미 공군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비상활주로 접근훈련을 통해 전시 작전 지속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소영기자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